10월은 이유불문 어디든지 떠나보자. Life[ライフ]

           수영장을 가거나 짧은 거리를 갈때 자전거 처럼 편하고 좋은게 있을까 ? 
           그러다가 조금씩 거리가 늘어나더니 동네를 벗어나 미지에 세계를 탐험하기 시작. 

           처음 10km 벗어나기가 겁이 났지만 이젠 ...
        
          운서역으로 출발... 
          공항철도 처음 타봤다 역시 엄청 비싸. 
        
           
           신도로 들어가는 배를 탔다. 
           배로 들어가는 시간은 약 15분 정도 아주 짧은 거리..

           섬도 자그만하고 낭만있어 보인다. 
           배가 녹이슬고 낡아서 좀 걱정이긴 하지만 
        
           진한 매연을 내뿜더니 예정대로 정확히  무사히 도착을 해주었다. 
        
           갈매기 녀석들...
           가까이서 보니 생각보다 컸고 
        
           새우깡 먹는게 너무 익숙한 풍경이라... 
           앞으로 새우 깡(깡다구 갈매기) 라고 불려야 할듯싶다. 

           그리고
           갈매기가 물위에 오리처럼 떠있는 사실을 처음 알었다. 

         
           도착할 곳 시도 
           음... 날씨는 구름도 적당하고 라이딩 하기 
           딱 좋은 날씨.

           
          도착하자 마자 가장 반겨주는 건 시도 강아지...
          난 이런 누렁이만 보면 마음이 푸근해 진다. 
    
         귀여운 것. 

        
          시도에 황금들판...

          역시 오기 잘했어 풍경도 굿. 차도 없고 한적한 시골길 라이딩 
          절로 콧노래가 나온다. 

         
          이쁜 펜션도 있었고.
          하루 묶을 정도에 코스는 아니고

          라이딩 하고 저녁에 나오면 딱인 거리였음. 

           
          눈이 편안하고.. 흐뭇하고 ... 웰빙스럽고

        
          풀 하우스 세트장도 있고 해변이라.
          음료수 한잔하며 코스점검을 해보았다. 

           
           시도에서 모도로 들어가는 다리..
           바다 낚시로 유명한 곳이라고 했다. 

           해보고 싶다. 

            
           여기도 드라마 세트장인데 주변에서 가장 높은 곳인데 
           조망권하나 끝내줌. 

           여기 카페로 만들면 정말 좋을 텐데.. 좀 아쉬웠다. 

        
          내부는 이런 분위기 
           
     
          팀 버튼 유령신부 같은 분위기 
          어둠이 내리면 이런 애들이 막 나올것 같단 말이지..

        
          이쁜집을 볼때 이구동성으로 

          우리집이였으면...
        
        
          배미꾸미 조각공원 
          조각품 몇 개 있다. 

          카페도 있는데 역시 어의없는 가격이다. 
        
          공원카페 풍경 

          조각품은 좀 에로틱한 작품이 넘쳐났고 
          중년의 아줌마 아저씨들은 재미있어 즐거운 표정들이었다. 

          전체적으로 좀 끈끈하고 좀 부담스럽다. 
          나이트가 아닌 캬바레 분위기라고 할까? 

        
          굉장히 작품적으로 사진을 찍어서 그렇지 

          뒷쪽은 리얼했다. 

        
         사진을 찍고 다시 선착장으로 돌아왔다 
         돌아오는 길은 20분 정도 짧은 일정이 드디어 끝났다. 

         짧은 코스로 배도타고 자연을 만킥하고 싶다면 시도만한 곳이 없다. 
         단점이라면 선착장으로 가는 길이 자전거 전용도로가 아니라서 

         매우 위험했다. (3km 정도 거리) 
        
        10월은 무조건 떠나보자 
        이 핑계 저 핑계 대면 여행절대 못간다. 

        일년에 여행갈수 있는 달은 9월말 ~ 10월말 한달 1/2 정도 
        아직 기회는 있으니 모두 가보도록 하자
        



        


           
        
        

         

          
         

    

덧글

  • 민형 2011/10/13 07:50 # 삭제 답글

    요즘 자전거 타나봐요??
    우리도 타긴 하는데 동네 한바퀴 정도? ㅋㅋ
    근교로 나가서 타는것도 시도해 봐야징
  • 덕순강아지 2011/10/13 09:05 #

    이게 누군감...?
    저녁이나 먹자구..
  • 맥본좌 2011/10/13 23:19 # 삭제 답글

    신도-시도-모도 순이죠
    어쨌거나 즐거웠습니다
  • 덕순강아지 2011/10/14 16:16 #

    덕분에...자전거가 좋아질려고 하네.
댓글 입력 영역


ad_sidebar2_20100626

통계 위젯 (화이트)

38
38
684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