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 어게인 감상후기 Life[ライフ]

오랜만에 만족스런 영화를 봤다.

Begin Again 상영관이 얼마없어서 예매를 하는 데 약간의 노력이 필요했지만
엔딩 크래딧을 보는 내내 마음이 따듯하고 흐믓한 영화도  없었던 것 같다.

영화 중 몇몇 장면은  정말 가슴이 찡하고 그게 무슨 감정인지
말하기 쉽지 않은 느낌이 영상으로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그리고
특히 그 장면은(?)  나에게만 특별한 씬이었다.
그래서 더더욱 빠져들 수 있었다.

극중 내내 아름다운 음악이 흘러나왔고
음악의 색이 다채로웠으며
같은 음악속에 다른 영상이 때로는 슬프게  , 애뜻함이  녹아있었다.


배우 마크 러팔로의 연기는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나 슬퍼 라고 쥐어짜는 연기가 아니라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가 슬퍼보였고 
마지막 남은 희망의 불씨를 태으려고 고분분투 하는 그의 모습이 아름다워 보였다. 

세상이 점점 인스턴트 되어 가고 
최신의 것이 무조건 좋아지는 분위기에서 

오랜만에 느끼는 아날로그 같은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영화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d_sidebar2_20100626

통계 위젯 (화이트)

38
38
684818